The Dark Side of the Moon

KkoKkoBang.egloos.com

포토로그



우크라이나에서 솁첸코 이상으로 추앙받는 축구 영웅 장문의 축구 이야기(칼럼)






올레흐 블로힌





사진이 거시기(...)한데 국내의 많은 분들은 올레흐 블로힌을 우크라이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많이 아실 겁니다.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우크라이나가 월드컵 첫 출전임에도 무려 8강이라는 호성적을 거둘 때 우크라이나의 감독이 바로 블로힌이죠.








국내에 알려진게 거의 없지만 올레그 블로힌은 무려 발롱도르 수상자입니다(1975년 수상).

디나모 키예프에서 모든 선수 생활을 보내진 않았지만 무려 19년 동안 582경기에서 266득점을 했습니다. 그야말로 '디나모 키예프'가 곧 '올레흐 블로힌'이며 '올레흐 블로힌'가 곧 '디나모 키예프'라고 할 수 있죠.

매우 빠른 발을 바탕으로 쏜살같이 수비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며 골을 넣는 것에 매우 능하여 '화살'이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이 선수, 그냥 우크라이나의 전설이 아닙니다.

올레흐 블로힌은 소비에트 연방의 전설입니다. 그야말로 소련을 대표하던 선수였죠.

블로힌의 소속 구단이었던 디나모 키예프가 소비에트 리그를 씹어먹을 수 있었던 것은 올레흐 블로힌의 전설적인 활약상 덕분이죠.

소련 축구의 기록이란 기록은 블로힌이 쓸어담았으니까요(소련 축구 대표팀 A매치 최다 출장/득점, 소비에트 리그 통산 경기수/득점 1위, 소련 올해의 선수상 최다 수상)


소련을 대표하던 선수였으니 우크라이나의 대표 선수라고도 할 수 있겠죠?

우크라이나는 소비에트 연방 시절에도 자국 내에서 올해의 선수를 선정했습니다(우크라이나 축구 전문지 '우크라이니 풋볼' 주관)

올레흐 블로힌은 우크라이나 올해의 선수상을 무려 9회나 수상했습니다. 2위 안드리 솁첸코(6회 수상)에 월등히 앞서는 수상 경력이죠.

솁첸코에 비해 자국에서 주로 활동하여서 그 부분에 대해서 버프를 받은 것도 있지만(물론 이 상은 우크라이나 국내/해외 어디든 상관없이 어디서 뛰든 우크라이나 국적의 축구 선수라면 수상 요건을 갖출 수 있습니다) 어쨌든 올레흐 블로힌의 우크라이나 내에서의 위상은 국내에 알려진 것보다 훨씬 위대하죠.









그리고 올레흐 블로힌은 안드리 솁첸코에게 없는 국회의원 경력이 2번이나 있죠 ㅋㅋ

1998년에 이어 2002년에도 당선하면서 베르호브나 라다(우크라이나 의회)의 한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그에 반해 안드리 솁첸코는 2012년 은퇴 직후 '우크라이나-전진!' 당에 입당해 10월에 비례대표로 총선에 출마하지만 당 득표율이 1.58%에 그쳐 당 득표율에 따라 당선자 수를 결정하는 비례대표제의 특징에 따라 낙선하고 말았죠 ㅠㅠ



















사견이지만 저는 우크라이나에서 가지는 올레흐 블로힌의 위상이 솁첸코의 그것보다 더 높다고 생각합니다.

덧글

  • 홍차도둑 2015/09/23 02:15 # 답글

    사견이 아니라 사실입니다.
    이야기 안하신게 있는데 구 소련에서 축구 best11 투표나 인기투표를 하면 두자리는 일단 확정하고 간 거였습니다. 한자리는 전설의 골키퍼 레프 야신이고 두번째가 공격수 1명 올레흐 블로힌입니다.

    국내에 알려진게 적은게 아니라 소련축구에 대해 쓰는 사람이 적어서 그렇게 알려진 것 뿐이죠.
    거기다 이전에는 '소련축구'라는 것으로 퉁쳐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나눠서 설명한 부분도 없었고, 안드리 세브첸코의 세리에에서의 활약 이후에나 '우크라이나' 라는 것으로 알려진 부분이 크니까요.

    블로힌의 디나모 키에프가 챔스리그 우승때 결승전에서 만난 팀이 당대 최강인 바이에른 뮌헨이었고 베켄바워, 게르트 뮬러의 최 전성기때에 그 팀을 개박살낸게 바로 블로힌이었죠.

    하지만.
    안드리 세브첸코나 올레흐 블로힌을 넘는 우크라이나축구의 대부이자 그 둘보다 더 높은 위상을 가진 분이 계십니다. 그 분을 빼놓고 우크라이나 축구를 이야기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죠.

    이 글은 너무 간략하게 쓰시다보니 블로힌의 위상이나 당시 우크라이나의 축구 수준 등등이 다 빠져 있어 너무나도 아쉽습니다.
  • 꼬꼬방 2015/09/23 22:39 #

    밸리 도배 관련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이 부분은 규정에 대해서 다시 한번 올바르게 숙지하도록 하겠습니다.

    다만 '~등등이 다 빠져 있어 너무나도 아쉽습니다.' 이 부분이 솔직히 말해서 거슬리네요.

    이 글에서 홍차도둑님께서 말씀하신 부분이 빠져 있으니 '이 글은 뭔가가 부족하다'는 식으로 보시는 것 같은데 다시 한번 말하지만 저는 올레흐 블로힌 개인에 관련해서 이 글을 썼습니다. 따라서 당시 우크라이나의 축구 수준을 운운하면서까지 굳이 글의 스케일을 늘리고 싶진 않구요.

    제가 지금 홍차도둑님께 이 글을 첨삭받으려는게 아니잖아요?

    홍차도둑님의 댓글은 마치 훈계조로 보여집니다. 앞으로는 제가 지적한 부분을 다른 표현으로 돌려 써주셨으면 좋겠네요.

  • 홍차도둑 2015/09/24 09:28 #

    님께서 저의 댓글을 그렇게 받아들이셨다니 알겠습니다.

  • 꼬꼬방 2015/09/23 02:39 # 답글

    그게 바로 블로힌에 대해서 알려진게 적다는 겁니다.

    솔직히 말해서 국내 축구 팬덤에서 과거 소련 축구에 대해서 해박한 지식을 가진 분들은 거의 없죠.

    바로 그러한 부분 때문에 블로힌에 대해서 잘 아시는 분 역시 적다는 거구요.


    제가 간략하게 쓴 것은 당시 우크라이나의 축구 수준을 고려하기에는 글의 범위가 너무 넓어지는 경향이 있어서 그것을 뺀 부분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글의 요지는 당시 우크라이나의 축구 수준을 말하려는게 아니라 그냥 올레흐 블로힌을 소개하려는 것 뿐입니다. 그런데 이걸 두고 우크라이나 축구 수준 등등이 다 빠져 있어 아쉽다는 건 글쓴이의 요지를 고려하지 않고 독자로서의 바람만 피력한 것 아닌가요?


    그리고 언급하신 '솁첸코, 블로힌 이상의 위상을 가진 분'은 혹시 발레리 로바놉스키인가요?
  • 홍차도둑 2015/09/23 14:27 #

    답글을 달 수 있는데 이렇게 다시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그리고 독자로서의 바람을 이야기 하면 안됩니까?

    그리고 어제 밤 11시부터 엄청나게 도배를 해 대시던데 이거 다른 분들에게 피해 주는 일입니다. 아래 비로그인께서도 말 했지만요.
  • asdf 2015/09/23 07:57 # 삭제 답글

    밸리는 도배하는 곳이 아닙니다. 지금 스포츠 밸리 두페이지 이상이나 님의 글로 도배되어 있는데, 이글루스 규정대로면 밸리에서 글 삭제는 물론 밸리 발행금지까지 갑니다.
  • 2015/09/23 15:1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